부동산캐스트/e분양캐스트

로그인|회원가입

e-분양캐스트

부동산 STORY

파워컨텐츠

자연과 힐링

부동산 매물

부동산캐스트 광고안내

부동산 STORY

  • [분양 상식] 아파트 청약가점제 VS 추첨제
  • 2018-10-23 11:38:14
  • 민영주택 및 민간건설 중형 국민주택의 입주자 선정방식에는 가점제와 추첨제가 있다. 청약가점제란 부양가족 수(35점 만점), 무주택 기간(32점 만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17점 만점)을 기준(총 84점)으로 점수를 매겨 높은 사람이 우선 청약에 당첨되도록 하는 제도다.  


    일반적으로 85㎡이하 주택은 가점제 40%, 추첨제 60%의 비율로, 85㎡초과 주택은 100% 추첨제로 선정한다. 하지만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수도권 공공택지 등 인기지역 내 민영주택의 경우 대부분 청약가점제로 당첨자를 선발한다. 


    먼저 85㎡이하 주택의 가점제 비율은 투기과열지구는 100%, 85㎡초과 주택은 가점제 50%+추첨제 50%로 선발한다. 조정대상지역은 85㎡이하 주택은 가점제 75%+추첨제 25%로 선발하고, 85㎡초과 주택은 가점제 30%+추첨제 70%로 당첨자를 선발한다.


    <민영주택 청약가점제 비율>



     


    추첨제는 조건 없이 추첨을 통해 무작위로 선발하는 방식이다.


    청약가점제 100% 활용을 위한 가점 관리


      


    청약가점제를 통해 아파트 당첨이 되기 위해서는 청약가점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청약가점에 적용되는 항목은 총 3가지로 무주택기간(0~15년 이상), 부양가족수(0~6명 이상), 입주자저축 가입기간(0~15년 이상)이다. 이에 각 항목당 최대한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한다. 이에 청약통장은 가능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무주택기간은 만 30세를 기준으로 계산한다. 하지만 30세 이전에 혼인한 경우에는 혼인신고일로부터 무주택 기간을 산정한다. 또한 부양가족수란 본인을 제외한 세대원을 말하며 6명 이상일 때 만점이다. 가족 1명당 5점씩 증가한다. 


    더불어 9.13 대책으로 앞으로 청약 가점제 항목 중 무주택 기간을 산정할 때 분양권ㆍ입주권 소유자는 유주택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복잡한 청약제도에 청약 부적격 당첨자 속출


      


    청약제도를 담고 있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은 지난 1978년 처음 시행된 이후 40여 년 동안 138차례 개정이 이뤄졌다. 상황에 맞게 1순위 자격요건 등을 비롯해 제도를 보완하다 보니 예외사항도 많고, 제도도 복잡하다. 이에 단순 실수나 혹은 1순위 요건에 안돼 당첨이 취소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부적격 당첨자로 분류돼 당첨이 취소되면 청약에 사용한 청약통장은 더는 쓸 수가 없다. 또한 서울 등 일부 지역의 신규 분양 아파트에는 향후 5년 간 1순위로 청약할 수 없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가점을 높이기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억울한 상황을 만들기 않기 위해서는 청약에 나서기 전 미리 아파트투유 사이트를 통해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가점을 정확히 계산해 보는 등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 민영주택 및 민간건설 중형 국민주택의 입주자 선정방식에는 가점제와 추첨제가 있다. 청약가점제란 부양가족 수(35점 만점), 무주택 기간(32점 만점), 청약통장 가입 기간(17점 만점)을 기준(총 84점)으로 점수를 매겨 높은 사람이 우선 청약에 당첨되도록 하는 제도다.  


    일반적으로 85㎡이하 주택은 가점제 40%, 추첨제 60%의 비율로, 85㎡초과 주택은 100% 추첨제로 선정한다. 하지만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수도권 공공택지 등 인기지역 내 민영주택의 경우 대부분 청약가점제로 당첨자를 선발한다. 


    먼저 85㎡이하 주택의 가점제 비율은 투기과열지구는 100%, 85㎡초과 주택은 가점제 50%+추첨제 50%로 선발한다. 조정대상지역은 85㎡이하 주택은 가점제 75%+추첨제 25%로 선발하고, 85㎡초과 주택은 가점제 30%+추첨제 70%로 당첨자를 선발한다.


    <민영주택 청약가점제 비율>



     


    추첨제는 조건 없이 추첨을 통해 무작위로 선발하는 방식이다.


    청약가점제 100% 활용을 위한 가점 관리


      


    청약가점제를 통해 아파트 당첨이 되기 위해서는 청약가점을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청약가점에 적용되는 항목은 총 3가지로 무주택기간(0~15년 이상), 부양가족수(0~6명 이상), 입주자저축 가입기간(0~15년 이상)이다. 이에 각 항목당 최대한 높은 점수를 받아야 한다. 이에 청약통장은 가능한 빨리 만들어 두는 것이 좋다. 


    무주택기간은 만 30세를 기준으로 계산한다. 하지만 30세 이전에 혼인한 경우에는 혼인신고일로부터 무주택 기간을 산정한다. 또한 부양가족수란 본인을 제외한 세대원을 말하며 6명 이상일 때 만점이다. 가족 1명당 5점씩 증가한다. 


    더불어 9.13 대책으로 앞으로 청약 가점제 항목 중 무주택 기간을 산정할 때 분양권ㆍ입주권 소유자는 유주택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


    복잡한 청약제도에 청약 부적격 당첨자 속출


      


    청약제도를 담고 있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은 지난 1978년 처음 시행된 이후 40여 년 동안 138차례 개정이 이뤄졌다. 상황에 맞게 1순위 자격요건 등을 비롯해 제도를 보완하다 보니 예외사항도 많고, 제도도 복잡하다. 이에 단순 실수나 혹은 1순위 요건에 안돼 당첨이 취소되는 경우가 다수 발생하고 있다. 부적격 당첨자로 분류돼 당첨이 취소되면 청약에 사용한 청약통장은 더는 쓸 수가 없다. 또한 서울 등 일부 지역의 신규 분양 아파트에는 향후 5년 간 1순위로 청약할 수 없게 된다. 


    업계 관계자는 “가점을 높이기 위한 노력뿐만 아니라 억울한 상황을 만들기 않기 위해서는 청약에 나서기 전 미리 아파트투유 사이트를 통해 시뮬레이션 등을 통해 가점을 정확히 계산해 보는 등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부동산 STORY

본 웹사이트에 사용되어진 제작물 및 이미지는 법적으로 보호 받고 있으며 무단으로 도용시 법적 책임이 있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www.bdscast.co.kr All rights reserved. admin

(주)부동산캐스트 / 서울특별시 관악구 관악로 233 금성빌딩 8층 / 사업자등록번호 872-87-01536 / 대표자 노경욱